신한카드, 인공지능 기술 적용 '보이스피싱' 자동 차단 서비스

기사입력 : 2019-09-09 07:56:37
[빅데이터뉴스 정지원 기자]
신한페이판, 신한카드 앱을 통해 더욱 안심하고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정보보안 업체인 안랩(대표 권치중)과 함께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어플리케이션 동작 여부를 탐지해 사기 대출을 차단하는 보이스피싱 방지 보안솔루션을 신한페이판(PayFAN)에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이 보안솔루션은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을 사칭해 고객에게 접근 후,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악성코드로 카드론 대출을 실행시켜 금융사고를 일으키는 사기수법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즉, 고객이 신한페이판을 통해 카드론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악성 앱이 탐지된 경우 카드론 대출이 차단되는 방식이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스타트업 업체인 ‘인피니그루’와 함께 보이스피싱에 특화한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통화패턴, 메시지, 악성 어플리케이션 분석 등을 통한 금융 사기 시도 여부를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은행이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를 사칭한 사기,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등 금융 사기 방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 적용된 보안솔루션으로 신한페이판에서 카드론을 이용하는 고객이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금융 사기를 당하는 일이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한카드 고객이 금융 범죄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금융 사기 종합 방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